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민주 '박근혜, 역사부정 이어 사법부정 하나?'

[이데일리 김진우 기자]민주통합당은 10일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가 라디오 인터뷰에서 인혁당 사건 피해자에 대한 사과 여부에 대해 “대법원 판결이 두 가지로 나오지 않았나. 그 부분에 대해서도 앞으로의 판단에 맡겨야 하지 않겠는가 그런 답을 제가 한 적이 있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역사부정에 이어 사법부정까지 하려는가”라고 반박했다.

정성호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유신독재에 ‘사법살인’을 당한 인혁당 사건 유족들과 민청학련 등 긴급조치 피해자들이 엄연히 생존해 있는데 박 후보는 역사 왜곡에 이어 판결 왜곡마저 서슴지 않았다”며 이처럼 밝혔다.

정 대변인은 “인혁당 사건은 2002년 의문사위와 2005년 과거사위를 통해 정보기관이 날조한 ‘박정희식 공작정치’의 산물이었음이 규명되고, 2007년 재심에서 무죄와 국가배상이 선고되고 사법부가 사죄까지 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말로는 법질서를 세우자며 위헌적인 유신을 옹호하고, 국민통합을 말하며 사법적 판단까지 부정하는 사람이 과연 대통령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며 “사법부와 유족을 모독한 박근혜 후보는 당장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는 “박 후보는 과거사에 대한 반성은 제쳐놓고 미래지향적 관계만 말하는 일본을 빼다 박았다. 자신의 역사를 부정하고 사법질서마저 유린하는 모습에 국민은 짜증을 넘어 절망을 느끼고 있다”며 “‘박근혜식 쇄신정치’의 본질이 ‘제2의 유신정치’가 아닌지 심히 우려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