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 금융

박선숙 “금융당국, 대우조선 살려야 한다는 상황논리만 있어”

[이데일리 노희준 기자] 박선숙 국민의당 의원은 21일 대우조선해양 문제와 관련 “중기와 장기 계획은 없고 (살려야 한다는) 상황논리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임종룡 금융위원장을 향해 “집행되지 않은 7000억원을 먼저 어떻게 쓸지가 먼저”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금융당국의 추진 방안은) 5조원에서 9조원의 국민 혈세를 넣겠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임 위원장은 “대책이 마련되는 대로 소상히 알려 의원님과 국민들의 의구심을 해소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