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지자체

서울시장애인인권 복지상 대상, 시각장애 인권변호사 김예원씨

최우수상 홍서윤·이긍호씨
서울시복지상 장애인 인권분야 대상을 받은 김예원 변호사
[이데일리 김보경 기자] 서울시는 18일 서울무역전시장(SETEC)에서 장애인의 날 기념 ‘함께서울 누리축제’를 열고 서울특별시복지상 장애인 인권분야에 대한 시상을 했다.

장애를 극복하고 사회에 귀감인 된 당사자 분야와 장애인식개선에 기여한 지원자 분야로 나눠 총 6명이 수상했다.

대상은 시각장애인으로서 장애인 인권침해 사건 해결로 권리증진에 힘쓰는 인권변호사 김예원(36)씨가 받았다.

김 씨는 사회적 소수자의 인권을 위해 일하는 재단법인 동천에 입사하면서 장애인 인권의 심각성을 깨닫고 장애인 인권을 위한 일을 시작하게 됐다.

2014년부터 3년간 서울특별시 장애인 인권센터 상임변호사로 활동한 김 씨는 장애인 등록 절차 같은 단순 정보 안내부터 직장 내 고충, 가족이나 시설에서 방치되고 있는 고민과 같은 장애인인권 침해 문제까지 다양한 상담을 수행하면서 장애인들의 삶을 개선하는데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지난해 초 장애인권법센터를 개소한 김 씨는 장애인 인권과 관련한 법제도 개선점을 발굴하는 공익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홍서윤 한국장애인관광협회 회장
김 씨는 “장애를 이유로 인권침해를 당했던 당사자가 피해자의 굴레를 벗어나 스스로 삶을 사랑하는 한 사람으로 힘을 내는 모습에서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최우수상은 한국장애인관광협회 회장 홍서윤(31)씨가 받았다. 지체장애인인 홍씨는 KBS 최초 여성장애인 앵커로 활동하면서 장애인관광에세이집을 발간했으며, 국내외 무장애 관광 컨설팅 및 관광 정보를 제공하고 관광을 매개로 장애인의 사회 참여 및 사회 복귀 촉진에 기여했다.

우수상은 에이유디 사회적 협동조합 이사장 박원진(35)씨, 장애인 인권 증진 지원 분야 우수상은 밀알복지재단이 수상했다.

한편 장애인의 인권과 권익 증진에 기여한 지원자에게 수요하는 장애인 인권 증진 지원 분야의 최우수상은 ‘더스마일치과의원’ 원장 이긍호(77)씨에게 돌아갔다.

이 씨는 지난 49년간 장애인들을 위해 한국 최초 ‘한국치과학’을 신설하고 경희대 치과병원 내 ‘장애인특수클리닉’ 개설은 물론 여러 서울시내 장애인복지관에 치과진료실 개원을 주도적으로 이끌었다.

특히 장애인치과전문센터이 더스마일치과의권을 개원하며 무료치과진료 자원봉사활동으로 장애인들에게 사랑을 실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