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문화일반

'한강 NYT 기고 말렸을 것'…강경화 발언에 엇갈리는 반응

강경화 "역사인식 문제있어…올리지 말라 했을 것"
김홍걸 "미국 나으리들 비위를 거스를까 걱정 되냐"
강경화 발언에 정치권·학계·문학계 인사 비판도 일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부 등에 대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채상우 기자]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소설가 한강 작가의 뉴욕타임스 기고문에 대해 “저와 협의했다면 올리지 말라고 했을 것”이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정치권과 학계, 문학계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고위 공직자가 한 작가의 글에 대해 과도한 우려를 표현한 게 유감이라는 의견부터 미북간 첨예한 대립으로 한반도의 위기가 고조된 터라 외교부 수장으로서 전략적 발언으로 충분하다는 반박이 그 것이다.

앞서 강 장관은 12일 국회 외교통일위 국정감사에서 “작가로서 개인적인 생각이 있을 수 있지만, 표현과 역사인식에 있어서는 문제가 있다”며 “저와 협의했더라면 올리지 말라고 조언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통합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직자도 아닌 작가가 미국신문에 기고한 글조차도 ‘미국 나으리들’ 비위를 거스를까 걱정이 되냐”고 비꼬았다. 김 위원장은 “이러니 국내외에서 일부 고위공직자들의 태도를 보면서 ‘이게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정부의 공직자들이 맞느냐’는 말이 나오는 것”고 지적했다.

강 장관이 역사인식 문제라고 지적한 부분은 6·25전쟁, 즉 한국전쟁을 강대국들에 의한 대리전이라고 표현한 것이었다. 강 장관은 “6·25를 강대국의 대리전이라고 한 작가의 말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뜻이었다”라며 “북한의 남침에 의해 시작된 전쟁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어서 했던 발언”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박찬운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6·25를 강대국의 대리전이라고 표현한 부분은 전후 문맥상 일반적으로 논쟁해 온 6·25의 책임문제와는 전혀 다른 차원의 표현”이라며 “한강 기고문의 전적인 목적인 ‘전쟁은 안 된다’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함이다”라고 반박했다.

박 교수는 “도대체 무엇이 문제란 말인가. 평화를 염원하는 작가가, 전쟁가능성을 이야기하는 미국의 조야에 ‘전쟁은 절대 안돼’라고 외치는 소리에 대해 무슨 역사관을 들먹이느냐”며 “모든 것을 빨간 안경을 쓰고 바라다보는 이데올로그들의 광기의 소산”이라고 강하게 질책했다.

소설가 김진명은 “6·25 직후 태어난 강 장관은 오로지 미국의 입장에서 교육받고 생각하며 살아온 사람”이라며 “그 때문에 한 작가의 글이 정서적으로 와닿기 힘들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소설가는 “장관으로서 북핵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과 같이 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똘똘 뭉쳤을 것”이라며 “그런 면에서는 강 장관의 발언도 이해할 수는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한 작가는 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미국이 전쟁을 언급할 때 한국은 몸서리친다’는 제목의 칼럼을 기고했다. 한강은 칼럼을 통해 “우리는 바로 국경 너머의 북한이 또 핵실험을 할까, 방사능이 누출될까 무섭다”며 “외국 언론이 보는 것처럼 한국인들이 전쟁에 무관심한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