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개발/건설

철도공단, 수색~서원주 구간 고속화 위해 시설물 정밀점검

시운전 열차 투입 대비 고속화 구간 일제점검
10월말부터 인천~강릉 전 구간 종합시험운행
[이데일리 성문재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수색~서원주 기존선 고속화 사업을 위해 21일까지 일주일간 철도 시설물 전반에 대한 정밀점검에 나선다.

철도시설 공단은 철도유관기관 전문 인력들을 참여시켜 사전점검 팀을 꾸리고, 궤도·전차선·신호 3개 분야 61개 항목에 대해 시운전 열차가 시속 230km로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는지 여부를 집중 점검한다고 17일 밝혔다.

수색~서원주 기존선 고속화 사업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수송 지원을 위한 것으로 KTX 등 고속열차가 최고속도(230㎞/h)로 운행할 수 있도록 기존 시설물을 현대화하는 사업이다.

이번 정밀점검 결과 시운전 열차의 고속운행에 지장이 없다고 판단되면 다음 달 28일부터 10월 13일까지 28일 동안 시운전 열차를 최고속도로 운행하면서 신호체계시험 등 총 14종의 시설물 검증을 시행하게 된다.

이어 10월 24일부터 11월 말까지는 실제 영업상황을 가정해 인천국제공항(제2여객터미널)~수색~서원주~강릉 전 구간(236.5㎞)에 KTX 열차를 투입해 운행체계 적정성·운행관리능력·여객편의설비 등을 점검하고 기관사의 노선숙지훈련을 병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