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 산업/통상

명태 양식 성공 국립수산과학원, 책임운영기관 평가 1위

행자부 44개 평가기관 중 최우수 성적
세계 최초 명태 양식기술 등 인정 받아
[세종=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해양수산부 산하기관인 국립수산과학원이 행정자치부 주관 ‘2017년도 책임운영기관 종합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

해수부는 국립수산과학원이 평가대상 44개 기관 중 가장 높은 점수로 최우수 평가를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책임운영기관은 조직·인사·예산 운영 상의 자율성을 바탕으로 성과에 대해 책임을 지는 행정기관이다.

그동안 국립수산과학원은 수산 분야 핵심 기술 연구를 수행해 왔다. 작년 말 발표된 ‘2016년 대한민국 과학기술 10대 뉴스’에는 국립수산과학원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명태 완전양식 기술이 포함됐다.

강준석 국립수산과학원장은 “앞으로도 어업인들에게 필요한 현장 중심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하겠다”며 “향후 수산 100년을 이끌어갈 세계 최상위 수준의 연구기관이 되겠다”고 말했다.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연구원은 세계 최초로 명태 완전양식 기술을 개발했고 인공종자 대량생산 기술까지 확보했다. 명태 사료도 개발해 특허 출원 중이다. ‘국산 명태 살리기 프로젝트’를 진두지휘해 온 동해수산연구소 변순규(사진·53) 연구사는 지난달 인사혁신처 주관으로 열린 ‘2016년 대한민국 공무원상’ 시상식에서 옥조근정훈장을 받았다.(사진=수산과학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