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교육

이대 교수 인사권 놓고 `갑질` 일삼던 김경숙…'특검서 얘기할게요'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e뉴스 유수정 기자] “특검서 얘기할게요.”

김경숙 전 이화여대 신산업융합대학장이 12일 오전 9시47분께 특검팀 사무실이 있는 강남구 대치동 D빌딩에 도착해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입학 및 학사 특혜 의혹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이 같이 대답했다.

김 전 학장이 특검팀에 소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따르면 김 전 학장은 정씨가 2014년 9~10월 부정한 방법으로 이대 체육특기자 전형을 통과하고 이듬해 수업 출석과 과제 제출을 부실하게 했음에도 학점을 따는 등 온갖 특혜를 누리도록 한 것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JTBC의 보도에 따르면 김 전 학장은 교수들의 인사권을 쥐고 정유라 학점을 지시했다. 한마디로 ‘갑질’을 일삼았다는 것.

이와 관련해 학부장은 김 전 학장으로부터 “정유라 학점이 관리될 수 있도록 담당 교수진에게 연락해달라”고 요청받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특검팀은 이대가 정씨에게 각종 특혜를 준 과정을 전반적으로 김 전 학장이 주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최경희 전 총장은 이를 승인하고, 남궁곤 전 입학처장과 류철균(필명 이인화) 디지털미디어학부 교수는 집행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미 남궁 전 처장과 류 교수는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된 상태다.

이에 특검은 김 전 학장이 학사 비리를 주도한 정황이 있음에도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는 등 죄질이 나쁘다는 판단 아래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최 전 총장은 김 전 학장의 사법처리 이후 소환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는 지난 9일 김 전 학장을 최 전 총장, 남궁 전 처장과 함께 청문회 위증 혐의로 특검에 고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