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영상] 韓위안부 모습 담은 영상 최초 공개

서울시와 서울대 인권센터는 세계 최초로 조선인 위안부를 촬영한 영상을 발굴·공개했다 (사진= 서울시)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한국인 일본군 위안부의 모습을 촬영한 영상이 최초로 공개됐다.

5일 서울시는 서울대연구팀과 함께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에서 70여 년간 보관해 온 한국인 위안부 영상자료를 발굴해 공개했다.

이번에 발굴된 영상은 1944년 9월, 미·중 연합군의 미 164 통신대 사진대 소속 병사 에드워드 페이가 촬영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공개된 18초 분량의 흑백 영상에는 1944년 9월 7일 미·중 연합군이 미얀마 버마로드의 일본군을 패퇴시킨 뒤 근처 중국 운남성 송산에서 포로로 잡은 조선인 위안부 7명의 모습이 담겨있다.

서울대 연구팀은 영상 속 여성들을 지난 2000년 고 박영심 할머니가 자신이라고 밝혔던 사진 속 위안부 여성들과 얼굴과 옷차림이 비슷한 것으로 보았다.

연구팀은 또 영상 속 한국인 위안부가 정확히 누구인지 특정할 수는 없지만, 미·중 연합군이 포로 심문 과정에서 만든 ‘조선인 위안부 명부’에 적혀있는 사람들이라고 밝혔다.

영상=서울시·서울대 인권센터 / 편집=이데일리 고영운P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