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지자체

홍미영·김교흥 예비후보 "박남춘 의원 사과 없으면 특단의 결정"

민주당 인천시장 예비후보 2명 공동 기자회견
"특정 경선후보 편든 홍영표 공관위원장 사퇴"
[인천=이데일리 이종일 기자] 홍미영(62·여)·김교흥(57)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예비후보는 10일 “당내 경선을 훼손한 박남춘 국회의원의 사과와 홍영표 공천관리위원장의 사퇴가 없으면 특단의 결정을 하겠다”고 밝혔다.

홍 예비후보와 김 예비후보는 이날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6·13 인천시장 선거 당내 경선 현장이 기울어진 운동장으로 변질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미영(왼쪽)·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예비후보가 10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당내 경선을 훼손한 박남춘 의원의 사과와 홍영표 공천관리위원장의 사퇴가 없으면 특단의 결정을 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이들은 “홍영표 국회의원은 민주당 인천시당 공천관리위원장의 본분을 망각한 채 박남춘 의원을 지원하기 위해 홍보용 문자메시지 발송에서부터 박 의원 공약발표 기자회견장 배석, 박 의원 지원을 위한 보좌진 파견까지 노골적으로 편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공관위원장이 당내 경선 후보들에게 직간접적으로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자리임을 감안할 때 홍 의원의 행위는 특정 경선 후보 지지 줄세우기에 앞장선다는 지적을 받기에 충분하다”며 “이는 편파적이고 불공정한 행태의 극치”라고 주장했다.

홍 예비후보와 김 예비후보는 “자신의 책무를 저버린 홍 의원은 즉각 공관위원장을 사퇴하고, 공정선거 정신을 훼손한 박 의원은 인천시민과 당원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홍 의원과 박 의원이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으면 양 예비후보는 공동으로 협의해 엄중한 고뇌의 결단을 내릴 것”이라며 “향후 상황을 지켜보고 정하겠다”고 말했다. ‘고뇌의 결단’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홍 의원측이 박 의원 공약발표 기자회견장 배석, 문자메시지 발송을 일상적인 의정활동이라고 해명한 것에 대해서는 “홍 의원이 공관위원장이 아니라면 문제가 안 되지만, 공관위원장으로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지난 9일 민주당 중앙당에 이번 문제에 대한 조치를 요구했다”며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사회, 노무현 정부부터 문재인 정부까지 면면히 흐르는 정신을 홍 의원과 박 의원이 위배한 것에 대해 중앙당이 어떻게 대응하는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 인천시장 후보 경선에는 홍 예비후보, 김 예비후보, 박 의원 등 3명이 참여했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4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공약발표 기자회견을 열었고, 홍 의원이 배석해 공약에 대한 지지 발언을 했다.

홍 의원측은 또 기자회견이 끝난 뒤 일부 당원에게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 기자회견에 다녀왔다. (박 의원의) 인천 광역교통망 정책 구상에 따르면 2호선이 계양·청라까지 이어져 서울 이동시간 절반이 단축된다. 인천의 정권교체! 인천시민의 선택이 인천을 바꾼다’는 문자메시지를 발송해 ‘공정성 훼손’ 논란이 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