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청와대/행정

2기 내각 금주 출범..김명수·정성근·정종섭 거취 주목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14일 이번 주 2기 내각 출범을 예고한 가운데 국회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각료 후보자 3명의 거취가 주목된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이번 주에 2기 내각이 출범한다”고 밝혀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임명이 곧 이뤄질 것임을 시사했다. 그러나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김명수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정성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정종섭 안전행정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청문보고서 채택 시한이 이날 종료된 만큼 박 대통령은 15일부터 열흘 이내에 국회에 다시 청문보고서 송부를 요청할 수 있다. 재송부 요청 대상에서 빠지는 장관 후보자는 사실상 지명철회 수순을 밟게 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재송부를 요청 대상에 포함되는 후보자는 박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

청와대 안팎에선 박 대통령의 결심이 이미 선 상태이며, 3명 중 1~2명을 포기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특히 김명수 후보자와 정성근 후보자의 낙마 가능성을 점치는 이들이 많다.

일각에선 박 대통령이 국정 공백을 오래 끌지 않기 위해 논란이 되고 있는 후보자 3명 모두를 임명할 것이란 관측을 내놓는다. 박 대통령이 이날 “정치권과 국민께서도 2기 내각에 힘을 실어주기를 부탁드린다”고 언급한 것이 임명 강행을 시사한 것이란 해석도 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이 지난주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와의 청와대 회동을 통해 ‘소통 정치’에 나선 만큼 야당의 반발을 무릅쓰고 임명을 강행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 당시 박 대통령은 박 원내대표가 김명수·정성근 후보자에 대한 지명철회를 요청하자 “잘 알겠고, 참고하겠다”고 답한 바 있다.

박 대통령은 새 내각의 과제에 대해 “무엇보다 민생경제를 살리는 데 혼신의 힘을 다해야 한다”면서 “일자리 창출과 경제 성장 모멘텀 회복에 총력을 기울여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의 조속한 수립 △경제혁신 3개년 계획 59개 과제 집중 추진 △창조경제 활성화 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특히 경제 회복을 위해선 주택경기 개선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주택시장이 조속히 활력을 찾기 위해서는 부동산 과열기에 도입한 과도한 규제를 정상화해야 한다. 부동산 문제가 가장 직접 와닿는 문제이기 때문에 다른 무엇보다 이게 활기를 띄어야 경제가 살아나는구나, 국민들이 느끼실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클라우드 펀딩 제도 도입과 클라우딩 산업 육성, 보건의료 산업 해외진출 등이 일자리 창출과 직결된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정말 청년 일자리를 위해 뭔가를 해보겠다고 하면 법을 통과시켜 투자가 이뤄지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