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박근혜, 유영하 변호사 통해 정치생명 연장”..전여옥·진중권 입모아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채널A ‘외부자들’ 전여옥 전 한나라당 의원과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변호를 맡고 있는 유영하 변호사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나타냈다.

최근 ‘외부자들’ 녹화에서는 17일 0시 구속기한 만료를 앞두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 기간 연장 여부와 1심 선고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다.

‘외부자들’ 출연자 대부분은 구속영장이 연장될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그 가운데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은 “사안 자체가 중대할 경우 (구속 연장을) 받아준다”라고 말했고, 진중권 교수는 “(박 전 대통령 측이) 재판을 지연시킨 측면이 있다. (박 전 대통령을) 풀어줬을 때 재판부 입장에서 피곤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채널A ‘외부자들’ 전여옥 전 한나라당 의원
특히 이날 녹화에서 박 전 대통령의 변호 전략에 혹평이 쏟아졌다는 후문이다.

전여옥 전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의 변호를 맡고 있는 유영하 변호사에 대해 “최악의 캐스팅”이라고 일갈한 뒤 “박근혜 전 대통령 아바타로서 자신의 정치 생명을 꽃피우고 싶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은 유영하 변호사를 통해 정치 생명을 연장하고 싶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진 교수도 “같은 생각”임을 나타내며 “유영하 변호사의 변호 행위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기간 연장과 관련한 ‘외부자들’의 토론은 10일 밤 11시 채널A 에서 공개된다.

시사예능 프로그램 ‘외부자들’은 진행자 남희석을 중심으로 진보논객 진중권 동양대 교수,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 전여옥 전 한나라당 의원, 안형환 전 새누리당 의원이 출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