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부동산시황

강남구 역세권에 럭셔리 아파트 다 모였네..가장 비싼 역은

[2017 국감] 신반포역 1위..평당 6천만원
이어 구반포역 압구정로데오역 봉은사역 압구정역 順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e뉴스 최성근 기자] 서울에서 아파트값이 가장 비싼 역세권 10곳 중 7곳은 강남구에 위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안호영 민주당 의원실과 한국도시연구소는 국토부 실거래가 자료를 바탕으로 한 서울지역의 주거비 변화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올 상반기 기준으로 3.3㎡당 아파트 매매가가 가장 높은 서울 지하철 역세권은 아크로리버파크와 래미안퍼스티지와 인접한 신반포역(서초구, 5993만원)으로 나타났다. 이어 반포주공1단지 인근 구반포역(서초구, 5707만원), 한양아파트 인근 압구정로데오역(강남구, 5603만원)이 뒤이었다.

봉은사역(강남구, 5519만원), 압구정역(강남구, 5470만원), 개포동역(강남구, 5069만원), 대치역(강남구, 5056만원), 학여울역(강남구, 5039만원), 잠실역(송파구, 5035만원), 대모산업구역(강남구, 5029만원) 등도 고가 역세권에 이름을 올랐다. 상위 10곳 중 7곳이 강남구, 2곳이 서초구, 1곳이 송파구에 있었다.

2015~2017년 사이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이 가장 높은 역세권은 신정네거리역(양천구, 78.5%)이었다. 삼성역(강남구, 75.6%), 동대입구역(중구, 69.2%), 애오개역(마포구, 54.6%), 아현역(서대문구, 51.6%) 등이 뒤이었다.

3.3㎡당 아파트 전세가가 가장 높은 곳은 사평역(서초구, 3514만원)으로 나타났다. 이어 한티역(강남구, 3476만원), 도곡역(강남구, 3281만원), 신천역(송파구, 3251만원), 종합운동장역(송파구, 3230만원) 순이었다.

같은 기간 3.3㎡당 전세가 상승률이 가장 높은 역세권은 한성대입구역(성북구, 73.5%)이었다.

아현역(71.6%), 서대문역(서대문구, 59.0%), 연신내역(은평구, 55.3%), 삼성중앙역(강남구, 54.1%) 등이 뒤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