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부동산정책

김현미 '뉴스테이 국민보다 사업자에 혜택'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뉴스테이(기업형 임대주택)에 대해 “취지는 좋았지만 사업자에게 혜택이 치우쳐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중산층의 주거안정 달성을 위해 뉴스테이 정책의 수정 필요성에 대해 묻는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뉴스테이는 취지는 좋았지만 실질적으로 국민에게 주는 혜택보다 사업주에게 주는 혜택이 더 크다는 비판이 있다”며 “그러한 비판 부분을 시정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후보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공약을 통해 밝힌 연간 17만호의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최우선 정책 과제로 삼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에 대해서는 “공공기관의 비정규직은 기관의 효율성은 높였을지 모르나 안정성을 저해했다고 생각한다”며 “8월까지 정부 차원의 대책이 마련되는 만큼 그 결과를 보고 대응해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