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IT/과학 > IT/인터넷

애플, 4Q 美 스마트폰 점유율 1위 지켜…‘노트7 단종 수혜’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2016년 4분기 미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이 삼성 ‘갤럭시노트7’ 단종에 따른 수혜를 입으며 1위를 지켰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작년 4분기 애플이 ‘아이폰7’의 성공적인 출시와 연말 성수기 효과에 힘입어 4분기 중 시장점유율을 38.7%까지 끌어올리며 미국 시장 1위 자리를 유지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측은 “안드로이드에서 아이폰으로 갈아 탄 이용자수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면서 갤럭시 노트7 단종 효과를 봤다”며 “아이폰7 플러스로 전환하거나 더 높은 메모리 사양을 선택한 유저가 많다는 것은 여전히 애플이라는 브랜드에 가치를 느끼는 이들이 많다는 점을 반증한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이 기간 시장점유율 19%로 2위를 기록, 전분기보다 5% 하락했으나 노트7의 시장 철수라는 악재를 감안하면 피해를 최소한으로 방어하는데 성공했다. 삼성은 대부분의 홍보와 프로모션을 갤럭시 S7과 엣지로 전환했으며, J시리즈의 선전 역시 피해 최소화에 큰 역할을 수행한 것으로 분석된다.

중국 브랜드 역시 꾸준한 성장을 이어가고 있는데 ZTE는 미국 이동통신사 메트로PCS 와 크리켓의 선불폰 유통망 확장과 저렴한 패블릿 스마트폰의 판매호조에 힘입어 4분기에 처음으로 두 자릿수 시장점유율인 10.7%를 기록했다.

시장점유율 7%로 5위를 차지한 알카텔 역시 신규 이동통신사 유통망에 성공적으로 안착하면서 2016년 연간 스마트폰 출하량 84% 증가를 기록했다.

한편 구글은 첫 자체 제작 스마트폰인 ‘픽셀’과 ‘픽셀XL’은 미국 통신사 버라이즌(Verizon) 전용 스마트폰이었음에도 높은 인지도를 확보하는데 성공했으며 물량 부족만 아니었으면 훨씬 더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을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한편 4월부터 LG ‘G6’를 시작으로 고가 프리미엄폰 판매가 기지개를 펼 것으로 보인다. 강경수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애널리스트는 “갤럭시S8출시까지 약 3주의 시간이 있어 이 기간을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 관건”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AT&T는 G6를 구매한 사람들에게 구글의 최신 AI 스피커인 ‘구글 홈’을 무료로 제공하는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라 구글 어시스턴트 탑재폰으로서의 강점을 내세울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