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부동산정책

'4차 산업혁명 잡아라'…드론 전문교육기관, 전국 11곳 확대

국토부, 드론전문교육기관 4개 추가 지정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4차 산업혁명 성장동력인 ‘드론’ 전문교육기관이 전국 11곳으로 늘어난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22일 서울과 강원 지역에 드론 전문교육기관 4개를 추가로 지정한다고 21일 밝혔다. 전국 드론 전문교육기관이 7곳에서 11곳으로 늘어나는 셈이다.

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드론 조종자격 취득자 수는 지난 2013년 64명에서 올해 2월 1536명으로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수도권에 있는 교육기관에서 자격을 취득한 이들 대부분이 비수도권 거주자(73.5%)로 나타나며 지방의 드론 교육기관이 현저히 부족하다는 지적들이 나온 바 있다.

국토부는 지난해부터 조종교관의 필수 경력 요건을 완화해 교육기관 지정을 희망하는 기관과 업체에 사전 컨설팅을 제공하는 등 교육기관 설립을 지원해왔다. 이 같은 전문교육기관 확대로 연간 교육 수용 인원은 지난해 994명에서 현재 1700명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12월께 인터넷 교육포털(www.kaa.atimas.kr)도 개선된다. 조종자격 취득 희망자는 새로운 교육포털을 통해 △국내 모든 전문교육기관의 교육 과정 △교육기관에서 이수한 교육 이력 및 증빙 자료 △자격증명 취득 방법 △전문교육기관 지정 절차·방법 △교육기관용 표준교재 등 유익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국토부는 “이번 드론 전문 교육기관 추가 지정을 통해 국민들이 겪는 불편함이 조금이나마 해소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많은 거점 지역에 역량 있는 교육기관들을 지정해 드론 조종인력 양성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드론 전문교육기관 현황[국토교통부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