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IT/과학 > IT/인터넷

‘갤럭시S8’ 한 대 제조비 35만원..‘S7’보다 5만원 더 든다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삼성 ‘갤럭시S8’ 한 대의 제조비가 전작보다 훨씬 높은 약 34만9000원가량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시장조사기관 IHS는 갤럭시S8 64GB 용량 모델을 분해해 분석한 결과, 부품비 301.60달러(약 34만2000원), 조립비 5.90달러(약 6700원), 총 제조비가 307.50달러(34만9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갤럭시S8의 출고가는 미국에서 720달러부터 시작한다. IHS는 ‘갤럭시S8+’에 대한 분석은 하지 않았다.

307.50달러는 ‘갤럭시S7’보다 43.34달러(약 5만원), ‘갤럭시S7 엣지’보다 36.29달러(약4만1000원) 더 높은 가격이다.

IHS 측은 “최근 휴대폰 제조사들은 다양한 기능을 추가하면서 가격 경쟁을 벌이고 있는데 갤럭시S8의 제조비는 이러한 추세를 반영하고 있다”며 “하반기 출시될 애플 아이폰8도 하드웨어 측면에서 이와 매우 유사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 이후 민감한 시기에 갤럭시S8이 나왔다”며 “삼성은 포화 상태인 스마트폰 시장에서 고객 충성도를 유지하고 리더십을 발휘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