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 정책

'장 보기 겁나네'..추석 앞두고 축산물 수입가격 급등

[세종=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추석을 앞두고 축산물 수입가격이 전년 대비 높은 수준을 나타내고 있어 장바구니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관세청은 13일 추석 때 소비가 증가하는 농축수산물 66개 품목의 수입가격을 1차 공개했다. 추석 3주 전인 9월4일부터 10일까지의 가격과 지난해 8월16일부터 22일까지의 가격을 비교한 것이다.

관세청에 따르면 주요 농축수산물 66개 품목 가운데 38개의 수입가격이 상승했고 25개는 하락했다.

농산물은 36개 품목 중 15개는 올랐고 18개는 떨어졌다.

양배추(63.6%), 고춧가루(53.0%), 팥(48.6%), 키위(31.6%), 호두(27.4%), 생강(22.5%)의 수입가격 상승이 두드러졌다. 이에 비해 파인애플(-23.7%), 참깨(-21.2%), 된장(-20.2%), 양파(-12.5%) 등은 지난해에 비해 하락했다. 배추, 호박, 배는 분석 기간 중 수입량이 없었다.

축산물은 10개 품목 모두 전년동기 대비 수입가격이 올랐다.

특히 닭날개(45.8%), 버터(44.2%), 삼겹살(26.8%), 소갈비(20.3%), 기타냉동돼지고기(18.5%) 등의 오름폭이 컸다.

수산물은 20개 품목 중 13개가 상승하고 7개가 하락했다.

대게(132.4%), 조기(105.6%), 오징어(74.6%), 꽁치(48.1%), 주꾸미(23.8%), 고등어(20.6%) 등이 오른 반면 아귀(-16.7%), 갈치(-13.4%), 임연수어(-11.7%), 명태(-10.2%) 수입가격은 떨어졌다.

관세청은 추석을 앞두고 주 단위로 주요 농축수산물 수입가격을 공개할 예정이다. 오는 20일에는 2차, 27일에는 3차 결과가 각각 나온다.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한 시민이 삼겹살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