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정치

日·러, 3년여 만에 외무·국방장관 회담…쿠릴 섬 경제교류 등 논의

세르게이 라브로프(왼쪽) 러시아 외무장관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20일 도쿄에서 회담 후 악수하고 있다. AFP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일본과 러시아가 20일 오후 도쿄에서 외무·국방장관 회담, 이른바 ‘2+2회담’을 연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이날 전했다. 2+2회담은 2013년 11월 첫 개최 이래 이번이 두 번째다.

양측은 이 회담에서 북한 핵·미사일 문제를 비롯한 지역 안보 문제와 양국 방위 분야의 교류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앞선 러·일 정상회담 때 논의됐던 양국 분쟁지역 쿠릴 4개섬(일본명 북방영토) 내 경제교류 강화도 추가 논의한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2+2회담에 앞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만난 후 “양측 모두 이를 실현하기 위해 속도를 내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라프로프 장관도 “평화조약 문제 해결을 위한 환경 조성 노력에 첫발을 내디뎠다”고 평가했다.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방위상은 회담에 앞서 “양측 방위정책과 지역정세에 대해 기탄없이 이야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공동 위협이 존재하는 만큼 손을 잡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