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김영춘 “해수부, 세월호 은폐 여부 조사중”

[2017 국감]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해수부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세종=이데일리 박종오 기자]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세월호 사건에 대해 해수부가 은폐한 내용이 있는지와 관련, “비공개적 작업으로 그런 일이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해수부 국정 감사에서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가 세월호 사고의 대통령 최초 보고 시점을 조작한 정황이 드러난 것을 거론하며 “해수부도 세월호 관련 은폐한 내용이 파악된 것이 있느냐”고 묻자 “현재까지 파악된 바는 없다”며 이같이 답했다.

박 의원은 지난 정부에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가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사고 당시 ‘7시간’을 조사하려 하자 청와대가 특조위 새누리당 추천위원과 해수부에 조사 차단을 위한 지침을 내렸다며 “(조사를) 꼭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2015년 11월 새누리당 추천위원들은 특조위의 대통령 7시간 조사 시도를 일탈로 규정하고 전원 사퇴도 불사하며 특조위 활동을 저지한 바 있다. 당시 해수부가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세월호 특조위 관련 현안 대응 방안’ 문건이 보도돼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 문건에는 ‘여당 추천위원 전원 사퇴 의사 표명’, ‘특조위 운영을 비판하는 성명 발표’, ‘해수부와 여당 추천위원 면담’, ‘부위원장, 여당 추천위원, 파견 공무원 간 소통 강화’ 등 해수부가 특조위 활동에 개입하려 한 내용이 담겨 있었다.

김 장관은 “당시 해수부 공무원이 공무원으로서 하지 말아야 할 부적절하거나 불법적인 일을 했다면 마땅히 조사하고 문책당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김 장관은 당시 해수부가 세월호 선체 인양을 일부러 늦게 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는 “결과적으로 인양이 지연돼 고의성을 의심할 수 있지만, 그런 의도는 없었다는 게 현재까지 잠정적인 결론”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