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증권뉴스 > 주식

[기자수첩]기업·주주가 상생하는 주총 되려면

[이데일리 이명철 기자] 올해 정기주주총회 시즌이 개막했다. 올해는 경제 민주화 바람과 맞물려 소액 개인주주들의 보다 적극적인 참여가 예상되면서 주총장마다 기업과 주주간 표 대결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감사 선임이나 배당 요구에 그치던 주주들의 요구는 사외이사 또는 사내이사 선임에서 더 나아가 기업 합병, 분할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모래알처럼 흩어지던 주주 의견이 기업·주주가치 제고라는 공통 목표로 결집되면서 이전보다 더 큰 목소리를 내는 양상이다. 인터넷 카페를 통해 형성된 각사별 소액주주 연대모임은 의결권 위임의 장으로 활용된다. 주총장에서 목소리만 높이는 것이 아닌 의결권을 모아 대주주와 힘 겨루기에 나서겠다는 것. 아예 의결권 대리업체도 생겨나 대표로 주총에 안건을 상정시키기도 한다.

상대적으로 시가총액 규모가 작고 대주주 지분율이 낮은 중소 코스닥업체들은 더 이상 소액주주 의견을 묵살하기 어려워졌다. 그렇다고 배당이나 자사주 매입을 무조건 늘릴 수도 없는 노릇이다. 주주 제안을 포함해 안건을 여러 개로 나눠 표 분산을 유도하거나 주주 제안을 안건에 상정하지 않는 등 꼼수를 부리기도 한다. 의결권을 가진 다른 주주들에게 직접 호소하는 전략도 펼친다.

상생으로 미래 청사진을 그려가야 할 주총이 기업과 주주간 반목의 장으로 전락한 셈이다. 기업가치 제고는 단기 주가 상승이고 주가 하락은 경영진 무능이라는 이분법적 접근은 장기 기업가치 제고에 보탬이 안된다. 장기 가치투자로 유명한 한 슈퍼개미가 여러 가지 주주제안을 회사측에 건네면서 “소액주주 의결권을 모아 표 대결을 벌일 의도는 없다”고 선을 그은 이유를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 소액주주 권리 강화를 외치는 주도자들 중에서도 잠깐 주식을 사들여 의견을 호도하는 악성세력은 아닌지도 의심해봐야 한다.

앞으로 상법 개정안이 통과돼 전자투표제가 의무화된다면 의결권을 모으지 않아도 안건별로 투표가 가능해진다. 소액주주 권리가 강화돼 경영권 위협 우려도 있겠지만 그만큼 주주들과의 직접 소통이 더 쉬워졌다. 확실한 로드맵에 따라 기업과 주주가치를 끌어올리고 성과를 공유해나가겠다는 진정성만 확인된다면 급진적인 주주안보다 오히려 회사측에 손 들어주는 주주들도 늘어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