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 금융

“금호석화, 금호타이어 ‘금호’ 상표권 영구사용 허용”

[이데일리 노희준 기자] ‘금호’ 상표권을 금호산업과 공동 소유하고 있는 금호석유화학그룹이 금호타이어 경영정상화를 위해 상표권 영구 사용을 포함한 전폭적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전날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을 서울 모처에서 만나 금호타이어 경영정상화 추진과 관련한 주요 현안사항에 대해 이 같이 합의했다고 산업은행이 12일 밝혔다.

산업은행에 따르면 금호석유화학그룹은 상표권 문제가 향후 금호타이어의 정상화 추진 과정에서 어떠한 부담과 장애가 되지 않도록 영구사용권 허용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강구해 전폭적으로 지원키로 했다.

금호석유화학그룹은 또 금호타이어의 생산 공정 안정화 및 효율성 제고를 위해 합성고무 등 원재료 적기 공급은 물론 필요시 양측 공동으로 타이어 성능 향상을 위한 연구개발을 촉진할 계획이다.

앞서 금호산업을 지배하고 있는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도 상표권 영구사용을 허용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 회장은 오는 13일 금호타이어 광주 공장을 찾아 노동조합 등과 만날 계획이다. 앞서 이 회장은 금호타이어 경영정상화를 위해 이해관계자의 고통분담을 강조하면서 관련자와 소통에 나설 계획을 시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