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공연.뮤지컬

황혜민·엄재용 부부 '발레는 인생…마지막 감동 전할 것'

유니버설발레단 대표 수석무용수
내달 '오네긴' 끝으로 발레단 은퇴
"후배들과 개인적 행복 위해 결심"
내달 ‘오네긴’을 끝으로 은퇴하는 유니버설발레단 수석무용수 황혜민(왼쪽), 엄재용 부부가 12일 서울 중구 정동 달개비에서 열린 은퇴 기자회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유니버설발레단).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15년간 굴곡 없이 발레리나로 산 건 축복이라는 말에 공감한다. 더 큰 선물은 언제나 내 편이 돼주는 남편 엄재용과 문훈숙 단장님, 발레단 지도위원과 동료들, 그리고 소중한 팬이 늘 옆에 함께 있었다는 것이다. 그들에게 보답하기 위해 이제껏 흘린 땀과 눈물, 열정으로 어느 때보다 감동적인 무대를 올리겠다.”

12일 서울 중구 정동 달개비에서 기자들과 만난 유니버설발레단 수석무용수 황혜민(39)은 은퇴공연을 앞둔 소감을 적은 손편지를 읽던 중 끝내 눈물을 흘렸다. 남편이자 같은 발레단 수석무용수인 엄재용(38)의 눈가도 촉촉해졌다.

이들 부부는 내달 공연하는 ‘오네긴’(11월 24~26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을 끝으로 은퇴한다. 두 사람은 “최고의 자리에서 내려오고 싶었다”면서 “후배들을 위해, 그리고 개인적인 행복을 위해 은퇴를 결심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황혜민은 2002년, 엄재용은 2000년 유니버설발레단에 입단해 수석무용수로 발레단을 빛내왔다. 선화예중·고 선후배 사이로 학창 시절 첫사랑이기도 했던 두 사람은 지난 2012년 8월 결혼했다. 한국 발레계 최초의 현역 수석무용수 부부로 세간의 관심을 받았다.

같은 발레단 무용수로 처음 호흡을 맞춘 것은 2002년부터다. 프랑스 파리 상젤리제 극장에서 열린 ‘2002 파리 21세기 에뚜왈 갈라’에 함께 출연했다. 2004년에는 ‘라 바야데르’로 전막 발레에서는 처음 주역으로 함께 무대에 섰다. 이후 두 사람은 ‘백조의 호수’ ‘돈키호테’ ‘잠자는 숲속의 미녀’ 등 910여 회가 넘는 전막 공연에 출연해 남다른 파트너십을 보여줬다.

12일 서울 중구 정동 달개비에서 열린 유니버설발레단 수석무용수 황혜민·엄재용 부부의 은퇴 기자회견에서 황혜민(가운데)이 손편지를 읽다 눈물을 보이고 있다. 오른쪽은 문훈숙 유니버설발레단장(사진=유니버설발레단).


두 사람에게 발레는 ‘인생’과 같다. 황혜민은 철저한 자기 관리 속에 큰 부상 없이 무대에 서왔다. 황혜민은 “지난 세월을 돌아보면 아침마다 근육이 비명을 지르듯 쑤셔서 힘들기도 했다. 하지만 화려한 무대 위의 특별한 존재일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말했다.

절친한 무용수 김주원·김세연은 황혜민의 은퇴를 말리기도 했다. 황혜민은 “딱 지금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은퇴를 결심했다는 이야기를 두 사람에게도 말했다. 은퇴를 말렸지만 동시에 응원도 해줬다”고 두 사람의 반응을 전했다.

엄재용은 황혜민과 달리 발목과 무릎 부상으로 고비를 겪기도 했다. 엄재용은 “30대 이후 부상을 당했을 때는 재활과정이 어려워서 발레를 그만둬야 하나 싶기도 했다”면서 “그럼에도 관객이 보내주는 박수와 환호의 희열 때문에 무대에 돌아올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힘든 무용수 생활을 견뎌낼 수 있었던 것은 부부로서 함께했기 때문이다. 황혜민은 엄재용을 오직 하나 뿐인 존재라는 뜻의 “온리 원”으로 표현했다. 엄재용은 “황혜민은 존중·배려·신뢰가 함께 하는 부부 이상의 ‘파트너’”라고 화답했다.

엄재용, 황혜민이 2004년 처음 호흡을 맞춘 전막 발레 ‘라 바야데르’의 한 장면(사진=유니버설발레단).


은퇴 이후에는 그동안 누리지 못한 개인적인 행복을 찾을 생각이다. 황혜민은 “공연 소품과 같아서 마음대로 다룰 수 없었던 머리를 자르고 염색을 하고 싶다. 또 브런치 약속으로 친구들과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엄재용은 “맛집을 좋아해서 제주에서 서울까지 맛집 탐방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그동안 갖지 못한 2세도 가지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발레계를 완전히 떠나는 것은 아니다. 황혜민은 “나중에는 아이들에게 발레를 가르치며 후배 양성을 하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엄재용은 “유니버설발레단은 떠나지만 무용수 활동을 그만두는 것은 아니다”라며 “나중에는 발레단에서 안무가나 트레이너로 활동하고 싶다”고 말했다.

문훈숙 유니버설발레단장은 “황혜민·엄재용 부부는 발레단과 함께 성장해온 예술가 부부”라며 “발레단이 이들을 사랑하듯 이들도 발레단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잘 알고 있다. 그 사랑을 영원히 간직하겠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두 사람은 “모든 공연마다 감동을 전한 커플 무용수로 팬들 기억에 남고 싶다”면서 “마지막으로 감동을 전하기 위해 ‘오네긴’ 연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왼쪽부터) 문훈숙 유니버설발레단장, 수석무용수 황혜민·엄재용 부부가 12일 서울 중구 정동 달개비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유니버설발레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