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국방/외교

美 핵항모 '로널드레이건' 16일 한반도 도착…5일 간 한미연합훈련

16~20일 동·서해서 北 도발 대비, 항모강습단 및 특수전부대 훈련 실시
해군 함정 40여척 등 양국 육·해·공군 전력 참가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미 해군 7함대 소속 항공모함인 로널드 레이건호가 16일부터 한반도 인근 해역에서 한국 해군과 연합훈련을 실시한다.

미 7함대사령부와 해군은 13일 한미 양국 해군이 16일부터 20일까지 동해 및 서해에서 북한의 해상 도발 대비한 항모강습단 훈련과 연합 대특수전부대작전(MCSOF) 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에는 한국 해군의 이지스구축함 세종대왕함과 미국 원자력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을 비롯한 한·미 수상함과 잠수함 등 함정 40여척이 참가한다. 또 P-3 해상초계기, 링스(Lynx)·AW-159(와일드캣)·UH-60·MH-60R·AH-64E(아파치) 헬기, F-15K·FA-18·A-10·조인트스타스(JSTARS) 등 양국 육·해·공군 항공기도 함께 한다.

이번 훈련에서 양국 참가전력들은 항모호송작전, 방공전, 대잠전, 미사일경보훈련(Link-Ex), 선단호송, 해양차단작전, 대함·대공 함포 실사격 훈련 등을 통해 연합 및 합동작전 수행능력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지난 달 19일 필리핀 해역에서 진행된 훈련에서 로널드 레이건호 갑판에 F/A-18E 슈퍼호넷 전투기가 착륙하고 있다. [출처=미7함대홈페이지]
정진섭 해군작전사령관은 “이번 훈련은 북한의 다양한 해상도발 위협에 대비하고 한·미 간 상호운용성을 강화하기 위한 정례적인 연합 및 합동훈련”이라며 “한·미 양국 해군은 대한민국 수호를 위해 적의 어떠한 도발도 즉각 격퇴할 수 있는 강한 의지를 갖고 연합 해상 방위태세를 굳건히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한국을 찾는 로널드 레이건호는 지난 해 한·미 해군 연합훈련인 ‘2016 불굴의 의지’에 참가한바 있다. 로널드 레이건호는 길이 333m, 배수량 10만2000톤의 니미츠급 원자력 추진 항공모함이다. 축구장 3개에 해당하는 1800㎡ 넓이의 갑판에 미 해군 전투기 F/A-18(슈퍼호넷), 전자전기 EA-6B, 공중조기경보기 E-2C 등 항공기 80여대를 탑재한다. 함선 승무원 3200여명, 항공 승무원 2500여명 등 총 5700여명을 태운다. 말 그대로 ‘바다 위 군사기지’다.

원자로 2기를 통해 움직이는 로널드 레이건호는 56km/h 이상의 속도로 기동할 수 있다. 평균 6개월 동안 보급 없이 전 세계에서 전투를 벌일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로널드 레이건호를 기함으로 하는 제5항모강습단에는 이지스 전투체계를 탑재한 순양함 및 이지스 구축함 등이 포함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