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정치

"저우융캉 전 상무위원 조사중"‥中 수사착수 공식 확인

관영매체 신화통신 보도
[이데일리 신정은 기자] 저우융캉(周永康·72) 전 정치국 상무위원 겸 정법위원회 서기가 중대한 규율 위반 혐의로 당국에 입건됐다고 신화통신은 29일 보도했다. 중국 공산당 감찰기구인 중앙기율위원회의가 저우 전 서기를 ‘중국공산당규정’등을 위반한 혐위로 정식 입건 조사에 들어간 상태다.

저우 전 서기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체제 들어 뇌물수수, 정변기도 등 각종 부정부패 혐의로 당국의 추적 조사를 받고 있다는 관측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중국 관영 매체가 이를 보도했다는 점은 중국 당국이 저우 전 서기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는 점을 공식 확인했다는 의미다.

중국 사법당국은 저우 전 기의 부패 의혹과 관련해 이미 체포된 측근들에 대해 사법처리 수순을 밟기 시작한 바 있다. 중국 매체들은 저우 전 서기에 대한 처리방향이 이달 말부터 열리는 베이다이허(北戴河)회의에서 결정될 전망이라고 관측해왔다.

1949년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이후 최고 지도부의 일원인 정치국 상무위원 이상의 인물이 비리문제로 처벌받은 사례가 없었다. 저우 전 서기가 사법처리되면 중국 건국 이후 최고 지도부 일원이 처벌된 첫 사례로 남게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