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기업 > 중소기업

'벤처' 7개 단체, 신년회서 "상생하는 혁신생태계 구축" 다짐

[이데일리 정태선 기자] 벤처기업협회 등 벤처 관련 7개 단체가 모여 상생하는 혁신벤처 생태계 구축을 다짐했다.

벤처기업협회와 한국여성벤처협회, 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 코스닥협회, 한국경영혁신중소기업협회, 한국벤처캐피탈협회, IT여성기업인협회는 9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2018년 혁신벤처업계 신년인사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최수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남민우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 이사장(다산네트웍스 회장), 한성숙 한국인터넷기업협회 회장, 윤명희 한국여성발명협회 회장, 김규옥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조강래 한국벤처투자 대표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신년인사회는 무술년 새해를 맞아 혁신벤처 유관단체 및 기업인이 모여 새로운 한해 시작을 축하하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공유하며 희망찬 한해를 기원하는 자리였다.

최수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벤처기업은 고용창출과 경제성장의 주역”이라며 “혁신벤처 발전 위한 제도개선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어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선 벤처기업이 더욱 성장해야 한다”면서 “정부는 8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최 차관은 “벤처업계의 성장을 돕기 위해 투자방식 제한 규제를 대폭 완화하는 법률 재개정안을 3월까지 국회에 낼 것이며 투자금 회수와 재투자의 선순환 체계를 만들기 위해 코스닥 중심의 자본시장 혁신도 만들겠다”고 말했다.

홍익표 의원은 축사를 통해 “중소벤처 기업의 핵심 기술과 인력을 대기업이 탈취하는 잘못을 바로잡고, 매년 임금 상승률 정도는 담보하는 적정 납품가 낙찰제 등을 도입하는 등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임금 격차를 해소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윤소라 한국여성벤처협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 민간 스스로 혁신벤처생태계를 구축하자는 의지로 ‘혁신벤처단체협의회’가 출범했고 그 시작으로 세계 2위 혁신벤처생태계 국가 조성을 위한 ‘혁신벤처생태계 발전 5개년 계획’도 발표한 의미 있는 한해였다”고 말했다.

이어 “업계가 염원하던 중소기업청의 ‘중소벤처기업부’ 승격에 따라 올해는 중기부라는 거대한 배의 항로가 우리 혁신벤처로 향하면서,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한 강력하고 실질적인 정책을 펼쳐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신년인사회는 벤처업계 행사에서 처음으로 혁신벤처단체로 확대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벤처업계 관계자는 “내년에는 더 많은 단체가 뜻을 함께 해 대한민국 혁신성장 주역이 ‘혁신벤처기업’임을 각인하고 상호간 성장과 협력을 다짐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