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정치

美국무부 '안보리 결의안 보다 더 센 제재 가능'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 사진=AFP


[이데일리 차예지 기자]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사진)은 12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결의안 2375호가 의미가 있다면서도 더 강한 대북제재의 가능성을 시사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유엔 대북 결의안에 대해 “상당한 의미가 있다”며 “이제까지 있었던 제재의 가장 강력한 집합”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기자들이 유엔 결의안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평가와 다르다고 지적하자 노어트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할 수 있는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얘기한 것으로 생각된다”고 답했다.

그는 “북한 제재에 있어 상한치(at the ceiling)에 이르지 않았고, 현 시점에서는 일종의 바닥(at the floor)에 있다”며 “할 수 있는 일은 훨씬 더 많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을 방문한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와 회담하기 전 유엔 대북 결의안에 대해 “또 다른 아주 작은 걸음에 불과하다. 대수롭지 않다(not a big deal)”고 말했다.

이는 전날 안보리에서 채택된 대북 제재결의안에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미국이 요구한 대북 원유공급 전면중단 등 초강경 제재가 빠진 것에 대한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은행 제재 등 다른 조치도 고려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모든 옵션이 테이블에 있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