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공연.뮤지컬

블랙리스트 실행한 문예위 간부 업무평가는 최고 등급

유은혜 의원 국감 자료 통해 공개
공익 제보한 직원은 최하 등급 받고 퇴사
"문예위 존재 이유 전면 부정하는 일" 지적
2015년 블랙리스트를 집행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간부직원 A씨와 공익제보자인 내부직원 B씨의 업무 평가 및 성과급 지급 현황(사진=유은혜 의원실).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박근혜 정부에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집행에 앞장섰던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간부직원이 업무평가에서 최고 등급을 받은 사실이 밝혀졌다. 이 간부는 블랙리스트 사건이 불거진 2015년 이후 1700만원이 넘는 성과급도 수령했다.

12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이하 문예위)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 당시 예술진흥본부장을 지낸 A씨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시행된 업무평가에서 연도별로 각각 A·S·S등급을 받았다. 전체 170여명의 인사평가 대상자 중 최고등급인 S등급은 20여명, 그 다음 등급인 A등급은 30여명에 불과하다.

A씨는 박정희 전 대통령을 풍자한 작품을 만들었다는 이유로 블랙리스트에 오른 연극연출가 박근형의 작품을 지원사업에서 배제시키기 위해 심의위원들을 압박하고 박 연출을 찾아가 수혜 포기를 종용한 인물이다. 해당 사실은 올해 실시한 감사원 감사결과를 통해 다시 확인됐다. 당시 기관장은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물러난 박명진 전 위원장이다.

반면 특정 예술가에 대한 공연 방해를 공익 제보했던 문예위 내부직원 B씨는 다음해 업무평가에서 최하등급인 D등급을 받았다. 성과급은 단돈 7만원이었다. B씨는 공익제보를 한 다음해인 2016년 문예위에서 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의원은 “문예위는 예술을 진흥하고 예술인들을 지원하는 독립기구다. 그럼에도 예술을 억압하고 예술인들을 배제하는 일에 적극적이었던 간부가 당시 최고등급의 평가를 받았다는 것은 문예위의 존재 이유 자체를 전면 부정하는 일”이라면서 “여전히 곳곳에 남아 있는 블랙리스트의 흔적을 말끔히 지워야만 문화예술기관의 혁신은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