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국제일반

中, 사드보복 후 첫 韓전세기 운항 허가

`청주-장자제` 제주항공 전세기 2편 운항 허가
[베이징= 이데일리 김대웅 특파원] 중국 정부가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보복 이후 처음으로 한국행 전세기 운항을 승인했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중국 민항국은 최근 제주항공의 7월 25, 29일 두 차례 청주- 장자제 전세기 운항을 허가했다. 사드보복 이후 첫 전세기 운항 허가다. 민항국은 올해 사드보복이 본격화하자 한국 항공사들의 전세기 운항 신청을 불허해 왔다.

이에 따라 중국이 사드 보복 철회 움직임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하지만 본격적인 보복 철회로 판단하기엔 이르다는 분석이 주를 이룬다. 한국을 찾는 중국 전세기가 아닌 중국을 찾는 한국 관광객을 태운 전세기에 대한 허가일 뿐이라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막혔던 전세기 운항에 재개된 것은 의미 있는 변화이지만 아직 한국 단체여행 중단 조치가 풀리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사드 보복이 완화됐다고 볼 수는 없다”고 말했다.

또 장자제가 한국 관광객이 많이 찾는 유명 관광지인 만큼 사드보복 조치 이후 중국 현지 여행업계의 피해가 커 많은 불만이 제기돼 왔다. 따라서 이번 운항 허가는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자국 여행업계의 피해를 줄이기 위한 조치이지 사드 보복을 완화하려는 움직임으로 보긴 어렵다는 분석도 나온다.

우리 측 국토교통부 관계자 역시 “이번 경우는 한국 관광객들을 수송하기 위한 것”이라며 “본격적인 보복 철회 움직임과는 관계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