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공연.뮤지컬

세종문화회관 가을 공연 한복 입고 할인 혜택 받자

서울시 '일상 속에서 한복입기' 캠페인 일환
9월부터 할인 혜택 최대 3만원으로 확대
세종문화회관 ‘한복할인 천원관람’ 홍보 이미지(사진=세종문화회관).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세종문화회관은 9월부터 11월까지 세종문화회관·삼청각·서울돈화문국악당·꿈의숲아트센터에서 진행하는 공연 총 13개 작품에 대해 한복을 입은 관객 대상으로 최대 3만원까지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세종문화회관은 서울시가 진행하고 있는 ‘일상 속에서 한복입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지난 5월부터 한복을 입은 관객에게 문화요금 할인을 지원하고 있다. 9월부터는 기존 1~2만원이었던 할인 혜택을 최대 3만원까지 확대해 시행한다. 티켓 가격이 3만원 이하인 경우 단돈 1000원으로 공연을 관람할 수도 있다.

한복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공연은 △서울시합창단 ‘하이든 오라토리오 사계’(10월16일) △서울시유스오케스트라 ‘위대한 작곡가 시리즈 베토벤’(11월4일) △‘클래식 제너레이션3-박지민의 유머&휴머니티’(10월13일) △‘콜라보M’(11월9~11일) △서울시무용단 ‘로미오와 줄리엣’(11월9일) △서울시국악관현악단 ‘국악 실내악축제’(11월2~3일), 삼청각 ‘자미’(12월15일까지) △서울돈화문국악당 ‘적로’(11월3~24일) △꿈의숲아트센터 ‘희희낙락’(10월6일) 등이다. △서울시청소년국악단 ‘청춘가악’(9월16일) △서울돈화문국악당 ‘미래의 명곡’(30일까지) 등 7개 공연은 한복을 입으면 1000원으로 관람할 수 있다.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에서 예매시 ‘한복 착용 관람료 할인’ 메뉴를 선택하면 할인된 가격으로 사전 예매를 진행할 수 있다. 현장 매표소 옆에 마련된 포토존에서 한복 착용 인증사진을 촬영해 제출하면 된다. 사전 예매를 하지 않았더라도 한복 착용 인증을 거치면 현장에서 할인된 가격에 티켓을 구매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