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野 '김연아한테 쇼트트랙 하라면 되겠나'..탈원전 비판

[2017 국감] 정유섭 "외국서도 한국 원전 최고 기술 인정"
정유섭 한국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e뉴스 최성근 기자] 정유섭 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외국에서도 한국 원전을 최고 기술로 인정하고 있다. 기술 있는 걸 발전시켜야 하는 게 아니냐”며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김연아 선수에게 피겨 하지 말고 쇼트트랙을 하라면 얘기가 되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정 의원은 또 “(태양광이) 원전을 대체하면 서울시 면적의 9배만큼 산림을 훼손해야 한다. 한국이 제일 잘하는 것(원전)을 폄하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원전 기술을 폄하한 적이 없다”며 “국익에 도움이 되고 리스크가 관리되면 발 벗고 나서 수출을 지원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날 국정감사에서 여야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자료 제출을 둘러싸고 기싸움을 벌였다.

한국당은 “자료 제출을 요구했는데 어젯밤 10시 넘어 무더기로 제출했다. 국감을 방해하고 물 먹이려는 짓”이라며 산업부의 부실 자료 제출을 질타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정부부처가 자료 제출을 안 한 건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가 대표적이었다”고 맞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