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기업 > 산업

고려대 이종흔-LG화학 김명환, 2017 포스코청암상 수상

기술 산업화 중요성 확산 위해 기술상 신설
3월29일 포스코센터서 시상식..상금 각 2억원
과학상 수상자 이종흔(왼쪽) 고려대 교수와 기술상 수상자 김명환 LG화학 배터리연구소장. 포스코 제공.
[이데일리 이재운 기자] 이종흔 고려대 교수와 경북대사범대부속중학교, 지미 팸 베트남 코토(KOTO) 대표, 김명환 LG화학 배터리연구소장이 올해 포스코청암상을 받는다. 포스코청암재단은 9일 이사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 발표했다.

이종흔 고대 교수는 과학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 교수는 인간의 후각을 대신해 다양한 가스를 검지하는 산화물 반도체형 가스센서 분야의 세계적인 과학자다. 그는 나노 빌딩블록이 규칙적으로 자기 조립된 산화물 나노계층구조, 촉매 활성이 높은 p-형 산화물 반도체를 이용, 가스를 초고감도·초고속·고선택성으로 검지할 수 있게 했다. 향후 안전, 환경, 의료, 사물인터넷(IoT) 등 인간의 후각을 능가하는 다양한 응용분야 에 널리 활용될 전망이다.

교육상에는 창의적인 교육프로그램을 체계적으로 구현하고 확산시킨 경북사대부중이 선정됐다. 2012년부터 교사가 제시한 문제를 학생들이 협력해 해결하는 ‘프로젝트 기반 학습’과 교사와 학생의 역할을 바꾼 ‘거꾸로 수업’ 등을 도입해 학생 중심의 성공적인 교육시스템을 구축했다.

봉사상 수상자인 지미 팸 대표는 베트남 최초의 사회적 기업인 코토(KOTO, Know One Teach One)를 설립해 마약밀매와 약물남용, 알코올 중독 등으로 방황하는 베트남 아동·청소년들을 17년 동안 지원해 온 공로를 인정받았다.

올해 처음 마련한 기술상 수상자인 김명환 LG화학(051910) 배터리연구소장은 1996년 2차전지 사업 초기에 배터리 연구개발을 맡은 이래 계속되는 고전과 실패에도 불구하고 20여년간 끊임없는 도전으로 우리나라 최초로 전기차용 리튬이온전지의 개발과 양산에 성공해 우리나라가 2차전지 강대국으로 성장하는데 큰 기여를 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포스코청암상은 제철보국의 일념으로 우리나라 산업화와 조국 근대화의 초석을 닦은 고(故)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의 업적을 기리고, 포스코(005490) 창업이념인 창의·인재육성·희생·봉사 정신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참여를 확산시켜 국가발전에 기여하고자 2006년 제정돼 올해로 11주년을 맞이했다. 올해 시상식은 다음달 29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열리며 수상자들은 부문별로 상금 2억원을 받는다.

교육상을 수상한 경북대 사범대 부설중학교의 전경. 포스코 제공.
봉사상을 수상한 지미 팸 KOTO 대표. 포스코 제공.


▶ 관련기사 ◀
☞LG화학, 레드바이오 분야 육성 위해 손지웅 부사장 영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