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 금융

삼성화재, 상반기 원수보험료 9조1832억원…전년比 1.7% ↑

[이데일리 김경은 기자] 삼성화재는 31일 올 상반기(1~6월) 실적 발표를 통해 전년보다 1.7% 증가한 9조 1832억원의 원수보험료(매출액)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자동차보험은 인터넷 채널의 성장세에 힘입어 3.0%, 장기보험은 보장성 중심의 견실한 성장으로 1.1%, 일반보험은 2.5% 증가한 매출을 시현했다.

당기순이익은 부동산 처분이익 인식 및 보험영업이익 개선에 따라 전년보다 51.2% 증가한 7798억원을 기록했다.

보험영업효율을 판단하는 합산비율(손해율+사업비율)은 전년 동기 대비 1.0%포인트 개선된 101.1%를 기록했다. 이는 전체 사업부문의 손해율이 전년보다 2.3%포인트 개선된데 따른 것이다.

종목별 손해율을 살펴보면, 자동차보험은 3.6%포인트 개선된 76.3%(국제회계기준(IFRS)), 장기보험은 1.6%포인트 개선된 84.9%, 일반보험도 3.2%포인트 개선된 64.7%를 시현했다.

투자영업이익은 지난 1월 을지로 사옥 처분이익 등에 따라 전년 동기보다 23.0% 증가한 1조 1310억원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