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김학용 '박근혜, 보수 미래 생각한다면 스스로 탈당해야'

30일 cpbc라디오 출연
"친박 청산해야 통합 가능"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조진영 기자]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 본인이나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스스로 탈당해주시는게 맞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30일 cpbc라디오 ‘열린세상 김성덕입니다’에 출연해 “박 전 대통령이 조금이라도 보수를 생각하고 자유한국당을 사랑하는 마음이 있다면 결단해야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저나 김무성 전 대표나 친박문제로 많은 피해를 입었다”며 “그렇다고 그 많은 분들의 책임을 물을 수는 없으니 최소한의 무언가는 있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의 탈당이 보수 대통합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통합론에 대해서는 “대단히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통합이 이루어진다면 새로운 당명을 가지고 새로운 보수의 희망을 만드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이 탈당하지 않는 등 친박 청산이 미비할 경우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일부의원들이 새로운 당을 만들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김 의원은 “지금도 어려운데 그렇게 되면 대단히 불행해진다. 있어서는 안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전제한 뒤 “다만 지금의 자유한국당이나 바른정당 가지고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독주를 막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