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 금융

최종구 '가상통화, 규제에 좀더 심도있는 논의 필요'

[이데일리 노희준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17일 “가상통화 규제에는 좀더 심도있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최 후보자는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가상통화에) 어떤 관점을 가져야 하는지부터 고민해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가상통화는) 일반적인 통화라는 말을 쓰고 있지만 투자 대상인 거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그는 국회에 제출한 서면 답변에서 가상통화가 법정통화가 아니라는 점에는 이견이 없으나 지급수단, 일반상품, 자산 등의 성격이 혼재돼 법적 성격이 모호하다고 밝혔다.

또한 가상통화의 법적 성격 및 규제감독에 대해서는 아직 국제적 공감대가 형성되지 않고 있어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한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