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정치

인도 찾은 아베, 모디 총리와 “北제재 이행 호소” 공동성명키로

태평양·인도양 협력 강화…中에도 '견제구'
아베 신조(왼쪽 2번째) 일본 총리가 14일(현지시간) 나렌드라 모디(왼쪽 1번째) 인도 총리와 인도 내 건설 예정인 고속철도 역 조감도를 살펴보고 있다. AFP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인도를 방문 중인 아베 신조(安部晋三) 일본 총리가 14일(현지시간) 오후 간디나가르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만나 정상회담을 한다고 일본경제신문(닛케이) 등 현지 언론이 전했다.

두 정상은 지난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 강행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추가 제재 결의 찬성의 뜻을 모으고 공동성명에서 대북 제재의 완전한 이행을 포함한 대북 압력 극대화를 국제사회에 호소키로 했다고 일 언론은 전했다.

유엔 안보리는 앞서 연간 대북 원유·정유제품 수출을 각각 연 400만톤, 250만톤으로 제한키로 했다. 원유는 현 수입량과 큰 차이 없지만 정유는 200만톤 줄어든 수치다. 중국·러시아 등이 성의를 보인다면 약 30%의 유류제품 감소 효과가 있다는 게 서방의 관측이다.

양국은 또 중국의 해양진출을 억제하기 위해 태평양에서부터 인도양에 이르는 해상 연계도 강화키로 했다. 양국이 항만이나 도로 등 인프라를 함께 정비하는 것 외에 미군을 포함한 방위협력을 확대키로 했다. 육상 무인차를 공동 연구하는 등 일본의 방어용 장비 기술 부문에서도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양국은 경제 부문에서도 항공회사 노선을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도록 하는 항공자유화협정을 맺기로 했다. 현재 한주에 42편인 편수 상한도 없앤다. 일본은 원자력발전 인도 수출을 위해 관민 합동 모임도 현지 설치한다. 원전 사고에 따른 보상 등도 인도 국내법에 맞춰 정비할 계획이다.

일본은 그밖에 인도 내 신칸센 방식으로 고속철도 건설을 지원키로 할 계획이다. 일본은 이를 전제로 1900억엔(약 1조9000억원)의 차관공여 중 1000억엔을 되돌려받을 계획이다. 또 앞으로 5년 동안 인도 내에 1000개의 일본어 교사를 뽑고 연 10회 이상 좌도 열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