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패션.뷰티

[신상in] 무더위 시원하게 날려줄 쿨한 신상품

[이데일리 뷰티in 백지연 기자] 때이른 더위가 찾아왔다. 이에 패션업계는 냉감 소재를 적용한 신상품들을 많이 출시하고 있다.

올해는 때이른 더위는 물론 지난해 보다 더위가 극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개인 냉방기, 차가운 음료보다 쿨한 신상품들로 더위를 이겨보는 것을 어떨까.

▲ 파크랜드, 아이스플러스에어

사진= 파크랜드 제공
남성복 브랜드 파크랜드는 직장인 남성들에게 사무실 에어컨 전쟁을 끝내기 위한 해결책으로 '아이스플러스에어'를 출시했다.

아이스플러스에어는 시원한 착용감의 냉감 기능성에서 더 나아가 경량성과 통기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정장 내부에 쿨맥스 소재로 만든 반소매 안감을 사용해 사무실에서 착용해도 낮은 온도를 유지해줘 직장인 남성에게 제격이다.

▲ 푸마, 스트리트 샌들 '리드캣'

사진= 푸마 제공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푸마는 올여름을 겨냥해 스포티한 스트리트 샌들 '리드캣(LEADCAT YLM)'을 출시했다.

리드캣 샌들은 기능성 스포츠 샌들을 넘어 유니크한 개성을 드러낼 수 있는 패션 아이템으로 활용할 수 있다.

특히 장시간 착용해도 발등에 무리가 가지 않는 소프트한 라이닝과 탈부착이 가능한 뒤축 스트랩으로 상황에 따라 슬라이드와 샌들 형태 모두 착용이 가능하다.

▲ MLB, 2017 서머 래시가드

사진= MLB 제공
스포츠 캐주얼 브랜드 MLB(엠엘비)는 여름 시즌을 맞아 스트리트 무드의 스타일리시한 래시가드를 출시했다.

MLB의 래시가드는 발수와 자외선 차단, 체온까지 유지시켜주는 기능을 갖췄다. 이번 시즌에는 잠수복에 쓰이는 네오프렌 소재를 사용해 높은 활동성과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 그레이양, 2017 리조트 컬렉션

사진= 그레이양 제공
미니멀한 감성의 디자이너 브랜드 그레이양(GREYYANG)은 다가오는 서머 시즌을 맞아 2017 리조트 컬렉션을 출시했다.

이번 2017 리조트 컬렉션은 행복한 여행을 뜻하는 본 보야지(BON BOYAGE)를 테마로, 남부 프랑스의 햇살과 따스한 바람에서 영감을 받은 레트로 무드의 컬렉션을 선보인다.

휴양지에서 입기 좋은 프린트와 간결하면서도 위트가 느껴지는 디자인이 특징으로 여름 시즌 대표적인 코튼과 린넨을 사용하여 부드러운 감촉과 시원한 착용감을 느낄 수 있다.

▲ 좋은사람들, 쿨링 언더웨어

톡톡 브라 착용컷 (사진= 좋은사람들 제공)
속옷전문기업 좋은사람들(대표 윤우환)은 본격적인 여름을 맞아 냉감 소재를 적용한 쿨링 언더웨어를 선보였다.

언더웨어 브랜드 리바이스 바디웨어는 몸에 달라붙지 않는 소재를 적용한 '쿨탭'을 선보였다. 서머 쿨탭 언더웨어는 원단은 물론 답답한 밴드 부분에도 아쿠아엑스를 적용해 피부로부터 땀과 열을 흡수해준다.

패션 언더웨어 브랜드 보디가드의 '톡톡 시리즈'는 흡습속건 기능을 갖춘 에어로쿨 원단을 사용해 습한 더위에도 상쾌하게 착용할 수 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