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IT/과학 > IT/인터넷

ATM 악성코드 감염으로 카드 정보 유출

ATM 악성코드 감염 첫 사례
[이데일리 이유미 기자] 금융자동화기기(ATM)가 악성코드 감염으로 일부 피해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20일 보안업계에 따르면 밴(VAN) 기업 A사가 운영하는 ATM 중 일부가 악성코드가 감염돼 일부 금융 정보가 유출됐다.

사이버경찰청 관계자는 “ATM이 악성코드에 감염돼 일부 정보가 유출됐고 유출된 정보로 복제카드가 만들어져 일부 피해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해당 악성코드는 고객이 ATM에 카드를 넣으면 관련 정보를 빼내는 방식으로 정보를 유출한다. 현재 구체적인 악성코드 감염 경로는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며 경찰청과 금융감독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등이 합동으로 수사를 진행 중이다.

그동안 ATM을 통한 정보유출은 주로 ATM에 소형카메라와 카드복제기를 설치하는 물리적인 방법이 활용됐다. 이번 사례처럼 ATM이 악성코드 감염으로 정보가 유출된 사례는 드물다.

황보성 한국인터넷진흥원 침해대응단장은 “카드결제단말기(POS)가 악성코드에 감염된 사고는 몇 차례 있었지만 ATM이 악성코드에 감염된 사례는 별로 없다”라며 “악성코드가 어떻게 유포됐는지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