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문재인=문성님','안철수=안파고', '안희정=안대범'?

-국민의당 경선 토론회..상대후보 강점 별명
박주선=오뚜기 혹은 빅맨, 손학규=미다스 손 혹은 정치신사
-최성 시장 민주당 경선 토론회서도 별칭 선사
문재인=문성님, 안희정=안대범, 이재명=이혁명
[이데일리 김재은 하지나 기자] ‘문재인=문성님’, ‘안철수=안파고’….

정당별로 대통령 선거 경선토론이 진행되면서 대선주자들이 뜻하지 않은 별명을 잇따라 얻고 있다. 경선 라이벌들이 대선 주자의 장점을 분석, 붙여 준 칭찬성 별명이다. 라이벌 간 독설이 오가는 토론장에서 이같은 칭찬 별명 달아주기는 잠시나마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최성 고양시장은 지난 17일 합동토론회에서 라이벌인 문재인 전 대표,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지사에게 별명을 하나씩 선사했다.

최 시장이 붙인 문재인 전 대표의 별명은 ‘문성님’. 최 사장은 “문 후보님은 맏형 전략이라 큰형님이다”며 “문형님이라 하려했는데 촌스러워서 문성님 후보로 한다”고 말했다. 안 지사에게는 “아픈 질문을 했는데도 통 크게 받아들이는 안대범”이라고 별명을 지었고 이 시장은 “촛불 명예혁명 계승을 위해 이혁명”이라고 했다. 본인 스스로에게도 ‘최생수’라는 별칭을 붙이며 “문성님과 안대범, 이혁명, 최생수 이번에 꼭 정권교체 하겠다”며 다소 딱딱했던 토론회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손학규 국민의당 대선 경선 후보도 20일 TV토론에서 경선 라이벌에게 별명을 선물했다.

그는 안철수 전 대표를 인간 ‘안파고’로, 박주선 후보에게는 ‘오뚜기’라는 별명을 각각 붙였다.

손 후보 “안철수 후보는 이세돌을 이긴 알파고에 비유하겠다. 안랩으로 국민에게 많은 도움을 줬다”며 “미래를 생각하고 4차 산업혁명을 얘기하는 안철수 후보에 인간 알파고, 안파고라고 별명짓겠다”고 말했다.

박 예비후보에 대해선 “검찰에 의해 무고하게 4번 구속됐고 모두 무죄로 풀려났다”며 “호남의 커다란 정치인이다. 오뚜기 정신으로 사법정의와 나라가 제대로 세워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철수 예비후보는 손학규 후보에 대해 ‘미다스의 손’으로 별명지었고, 박 후보는 ‘빅맨’으로 칭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손 후보는 경기도지사, 보건복지부 장관, 정당대표를 했다. 많은 업적을 내 그 별명이 당연하다고 본다”며 “많은 경륜을 갖춘 분이 국민의당에 왔으니 함께 정권창출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박주선 후보에 대해선 “개천에서 용난 분이다. 정치적 고비마다 든든한 버팀목이 됐다”며 정권창출에 큰 역할을 하실 것으로 예상했다.

박주선 예비후보는 안철수 후보 별명을 ‘청춘멘토’로 손학규 후보는 ‘정치신사’로 각각 붙였다.

박 후보는 “청춘은 아프고 불안하다. 이나라 청년들이 지금도 어렵지만, 지탱할 수 있는 것은 멘토 안철수가 있기 때문”이라며 “청년을 위한 더 큰 멘토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손학규 후보는 신사중의 신사정치인”이라며 “본인 업적을 자랑하지 않고, 누구든 껴안고 보듬어주시고, 막걸리 마시자며 격려하고 위로한다. 정말 따뜻하고 깊숙한 구들장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

서울 정동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당 대선후보 제2차 경선 토론회에서 안철수(왼쪽부터), 박주선, 손학규 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