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기업 > 중소기업

씨유펀드ㆍ한국M&A센터, 스타트업ㆍ벤처기업 자금 지원 '맞손'

상장기업 보증 조건부 대출 업무 공동 추진 협약
상장사 보증 통해 투자자 보호 및 자금 조달 규모 확대
[이데일리 박철근 기자] 대기업 및 상장기업의 보증을 통해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에 자금을 지원하는 방안이 마련된다.

중소기업 대출형 크라우드펀딩(P2B 대출) 플랫폼 씨유펀드는 한국M&A센터와 5일 서울 학동 한국M&A센터 사무실에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상장회사 보증형 중소기업 전문 대출 크라우드펀딩 사업’에 나서기로 했다.

씨유펀드는 “현재 한국MA&센터가 시행중인 상생펀드에서 스타트업 및 초기 벤처기업이 공개조달할 수 있는 자금은 7억원에 불과하다”며 “최소한 코스닥 상장이나 인수·합병(M&A)까지 고려하는 신설기업 입장에서는 연구·개발(R&D) 비용만으로 사용하기에도 모자라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양측은 이에 따라 신설기업의 사업 규모에 맞는 적절한 자금을 조달하는 ‘M&A 조건부 투자·금융지원 모델’을 만들었다.

협약에 따라 씨유펀드와 한국M&A센터는 성장 가능성이 높은 벤처·중소기업을 선별하고 해당 기업을 분석·심사한다. 심사 결과 우수기업으로 선정이 되면 해당 기업에 관심이 있는 상장기업과 매칭 후 상장사가 보증한 상태에서 P2B 대출을 실시하게 된다.

신근영 씨유펀드 대표이사는 “상장기업이 보증을 서기 때문에 투자자 입장에서는 원금 손실의 우려가 적다”며 “현행 크라우드펀딩 제도상 7억원까지밖에 자금을 받을 수 없는 스타트업·벤처기업들도 상장사 보증이라는 형태로 더 많은 자금을 유치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금융상품은 유석호 한국 M&A센터 대표와 상생크라우드펀딩 방식에 대해 논의하면서 스타트업이나 벤처기업은 물론 자금을 필요로 하는 중소기업의 자금조달에 이 특허 방식을 응용하자는 의견 일치를 보고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씨유펀드는 지난 2년간 P2B 크라우드펀딩 사업을 준비해 ‘공급망 금융상품’과 ‘매출 채권 담보부 상품’ 등 4~5개 구조화 상품의 개발을 최근 마무리해 출시했다.

신 대표는 “앞으로 이 상품을 통한 대출 범위를 스타트업에서 벤처·중소기업으로 확대 적용하면 연간 수천억원대의 안전한 금융투자상품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 상품을 더욱 발전시켜 우리나라 중소기업에 큰 힘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씨유펀드와 한국M&A센터는 상장기업 보증을 통해 중소·벤처기업이 자금조달을 받을 수 있도록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신근영 씨유펀드 대표(오른쪽)와 유석호 한국M&A센터 대표이사가 협약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씨유펀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