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국방/외교

[영상] 軍, `北 평양 타격` 가상 영상 공개..참수작전 동원 전략무기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군 당국은 유사시 북한 지도부를 제거하는데 사용될 우리 군의 전략무기 발사 장면을 5일 공개했다.

특히 독일에서 도입한 사거리 500㎞ 이상의 장거리 공대지미사일 ‘타우러스’ 가상의 평양을 타격하는 장면도 처음 공개해 북한의 도발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타우러스 제조사의 발사 영상에는 타우러스 미사일이 전투기에서 분리돼 수평으로 날다가 목표물 상공에서 수직으로 자세를 바꿔 지상 목표물로 돌진해 타격하는 장면이 담겼다.

군은 타우러스 외에도 사거리 800㎞ 탄도미사일 현무-2C와 사거리 300㎞의 슬램-ER 공대지미사일 발사와 미국의 전략폭격기 B-1B의 출격 영상을 공개했다. 또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3축(킬체인·KAMD·KMPR) 무기체계 발사 장면도 영상으로 만들어 공개했다.

앞서 한미 양국군의 미사일 부대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에 대응해 이날 아침 대북 경고 차원에서 현무-2A와 주한미군의 에이태킴스(ATACMS) 지대지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고, 관련 영상을 공개했다.

이들 전략무기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포함한 북한의 전쟁지도부를 제거하는 이른바 ‘참수작전’에 동원된다. 특히 타우러스는 유사시 대전 상공에서 발사하면 김정은 집무실 등 평양의 핵심시설 뿐만 아니라 지하 벙커를 파괴할 수 있는 정확도와 위력을 가졌다.

영상=합동참모본부

편집=이데일리 고영운P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