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기업 > 중소기업

중소기업중앙회, 일본서 2800만 달러 수출 상담

도쿄 국제 선물용품전에 한국관 열고 중기 18개사 파견
지난 7~9일까지 일본 도쿄 빅사이트에서 열린 ‘제85회 국제 선물용품전’에 마련된 한국관을 현지 관람객들이 방문하고 있다. 중기중앙회
[이데일리 정태선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7~9일까지 일본 도쿄 빅사이트에서 열린 ‘제85회 국제 선물용품전’에 한국관을 설치하고 국내 중소기업 18개사를 파견해 총 2800만 달러(약 307억원)의 수출 상담 실적을 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는 14개국 1921개사의 완구, 문구, 라이센스 제품, 패션, 뷰티 등 다양한 분야의 품목이 전시됐으며, 전시회 기간동안 20만여 명의 바이어가 방문했다.

국내 중소기업들은 1억 2000만 인구의 내수시장을 갖춘 일본 시장뿐만 아니라 아시아 지역 바이어들의 반응을 볼 수 있는 기회였다. 특히 이번 행사에 참여한 국내 중소기업 18개사 중 수출실적이 없는 내수기업나 수출실적 10만달러 미만의 수출초보기업 등 12개사가 포함됐다.

주방가전 전문기업인 블라우드는 2년간의 연구조사를 통해 현지화한 제품으로 관심을 모았다. 일본 사람들이 좋아할 만한 디자인, 색상 등을 2년간 연구하고, 건강한 조리법에 대한 관심은 일본사람을 겨냥해 구웠을 때 생기는 발암물질을 최소화한 제품으로 인기를 끌었다.

주방용품 제작업체 필런웨어는 도시락통, 유아식기, 텀블러, 싱크대 배수구 등 일상생활 속 세균 발생이 빈번한 제품에 항균력이 발현되는 항균동 배합기술을 선보이면서 일본 바이어들이 몰려들었다.

최윤규 산업통상본부장은 “일본은 취업시장 호황에 따른 구인난에 시달릴 정도로 경기가 점진적으로 개선되는 추세”라며 “일본의 내수 회복에 맞춰 향후에도 해외전시회에 참여하는 우리 중소기업의 신규 거래선 확대를 위해 꾸준히 사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