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류여해의 선견지명? "홍준표, 충언을 개짖는 소리로 듣더니…"

[이데일리 e뉴스 장영락 기자] 홍준표 대표와의 갈등 끝에 제명된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선거 참패로 사퇴를 눈 앞에 둔 홍 대표를 맹비난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1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선거 패배 시 사퇴를 요구한 홍 대표에게 퇴진을 촉구하는 한편, “충언을 개 짖는 소리로 들었다”며 그동안의 독선을 성토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독선의 결과, 사당화의 결과, 오만의 결과”, “홍준표 사당화는 안된다고 소리 쳤는데 제명, 제명의 결과” 등의 발언으로 홍 대표의 당 지도 행태를 비난했다.

이어 “모든 충언을 개가 짖는 소리로 듣더니 기차는 수렁에 빠졌다, 홍준표 때문에”라며, 과거 홍 대표가 사용한 ‘개’, ‘기차’ 등의 표현을 써 당의 위기를 언급했다. 실제 홍 대표는 다른 당 인사들은 물론 당내 인사들에게도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는 등의 막말을 여러 차례 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류 전 최고위원은 “빨리 손잡고 다 나가라”며 지도부 사퇴를 촉구하는 말로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홍대표는 전날 선거 참패가 확인된 뒤 “책임을 지겠다”며 사퇴를 시사한 바 있다. 공식 입장은 이날 오후 나올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