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지자체

권선택 대전시장 '새 정부 기조에 맞춘 도시재생정책 수립 및 추진'

"지역 역량 모아 사업콘텐츠 개발…새로운 기회로 삼자”
[대전=이데일리 박진환 기자] 권선택 대전시장이 17일 새 정부의 정책기조에 맞춰 발 빠른 도시재생정책 수립 및 추진을 지시했다.

권 시장은 이날 대전시청사 중회의실에서 열린 주간업무회의에서 “최근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의 면담에서 새 정부 도시재생정책에 대한 설명을 들었는데, 그 내용이 그간 대전시가 추진 중인 정책과 대체로 일치함을 확인했다”면서 “정부는 이를 도시재생뉴딜정책이라 하고, 내용은 시민과 함께하는, 살아있는 도시재생이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전시는 그간 역사와 문화, 청년, 공동체, 협업 등이 녹아있는 도시재생정책을 전개해 왔다”며 “새 정부가 도시재생정책에 많은 관심과 예산을 투입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우리도 이에 발맞춰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시장은 “이번 기회에 대전시와 자치구, 민간조직 등이 힘을 모아 사업콘텐츠를 개발, 도시재생의 새로운 기회로 삼자”고 제안했다.

또한 대전을 제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 조성하기 위한 선제적 대응을 주문했다.

권 시장은 “정부가 내달 중 4차 산업혁명위원회를 구성하는데, 그 전에 우리가 먼저 기본계획을 확정하자. 각 실국이 각자 대덕특구 정부출연연구기관과 손잡고 분야별 협력사업을 발굴하는 등 제도적 협치 구조를 마련하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