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 정책

김동연 '최저임금 인상분 지원 항구적으로 할 수 없다. 속도조절도 필요'

[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 질문에 참석해 김성식 국민의당 의원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세종=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내년 최저임금 인상분을 정부가 일부 지원키로 한 데 대해 “직접적인 지원은 항구적으로 갈 수 없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김성식 국민의당 의원이 “3조원을 직접 지원하는데 이게 정상적인 최저임금 제도의 운용이냐”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김 부총리는 그러면서 “한시적으로 적절한 운용을 통해 시장에 연착륙 될 수 있도록 가야한다”고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또 “금년에 16.4%라는 비교적 높은 인상을 했는데 지금까지 최저임금 수준이 낮아서 어느정도 올리는 것은 필요하다”며 “다만 속도나 정도는 상황을 보면서 고려해야 할 상황”이라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또 김성식 의원이 “최저임금이 너무 급격하게 오르면 일자리가 오히려 줄어들 수 있지 않느냐”고 묻자 “그렇다”고 답했다.

김 부총리는 홍철호 바른정당 의원이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고용 감소 문제를 재차 언급하자 “이번에 최저임금 인상 폭을 결정할 때 가장 걱정했던 부분”이라며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혹시 있을 수 있는 고용 감소 부분에 있어서 정부가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