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건설업계동향

흑석11구역, 신탁사 사업대행자 방식으로 재개발

신탁사가 사업대행자 방식으로 진출한 서울 첫 사례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서울에서 신탁회사가 사업대행자 방식으로 재개발 사업에 진출한 첫 사례가 나왔다.

서울시 동작구청은 12일 한국토지신탁을 흑석11 재정비촉진구역의 사업대행자로 지정고시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서울에서는 여의도 시범아파트 등에서 신탁사가 사업시행자로 지정받은 사례는 있었으나 사업대행자 방식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업시행자 방식은 신탁사가 조합 역할을 하는 방식이고 사업대행자는 조합은 별도로 있고 신탁사가 조합을 대신해 조합의 중요한 역할을 대행해주는 방식이다. 주요한 역할은 그동안 시공사가 했던 사업비 대여, 시공사 상대 등이다. 신탁사는 이를 통해 시공사보다 정비사업 노하우에서 상대적으로 열세인 조합이 시공사에 끌려다니며 사업비가 늘어나는 것을 방지하고 투명한 정비사업을 할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한국토지신탁 관계자는 “지금까지 사업대행자 방식은 지방에 사업성이 좋지 않아 우량한 1군 시공사가 참여하기는 상대적으로 어려운 지역에서만 채택했다”며 “흑석11구역과 같이 사업성이 우수한 지역에서도 신탁방식의 장점을 충분히 이해하고 조합이 사업대행자 방식을 채택된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흑석11 재정비촉진구역은 흑석동 304번지 일대 8만 6000㎡ 규모 부지에 1414가구 대단지 아파트를 신축하는 사업이다. 흑석역, 노들길이 인접해 교통이 편리하고 일부 가구는 한강 조망이 가능한 데다 일반분양 물량이 많아 사업성이 우수한 지역으로 꼽히고 있다.

한국토지신탁은 이번 사업대행자 지정이 향후 서울·수도권·부산 등 사업성이 우수한 지역에서도 확산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한국토지신탁은 흑석11구역 외에도 서울 방배삼호아파트 재건축, 인천 학익1구역 재개발, 부산 동삼 1구역 재개발, 서울 신길10구역 재건축 사업의 지정 고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