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지자체

만개한 벚꽃, 성남을 수놓다

[성남=이데일리 김아라 기자] 성남지역의 대표적인 8곳 벚꽃길에 벚나무들이 상춘객을 맞는다.

성남시는 벚꽃길 8경을 명소로 지정해 오는 20일까지 시청 홈페이지를 통해 교통편과 연계 이용 시설을 안내한다고 5일 밝혔다.

1경은 분당구 수내동 중앙공원 2㎞ 구간이다. 가족,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로 매년 인기다. 2경은 분당구 야탑동 분당보건소 앞 탄천 녹지대 1.5㎞ 구간으로, 운동하면서벚꽃 정취를 즐기기 좋은 코스다.

사진=성남시
3경은 수정구 단대동 산성역에서 남한산성 유원지 남문 매표소까지 1㎞ 구간이다. 등산객이 많이 찾는 벚꽃 군락지다. 4경은 중원구 상대원동 중원초등학교 앞 상대원 녹지대 0.5㎞ 구간이다. 벚꽃이 흐드러지게 펴 장관을 이룬다.

5경은 분당구 서현동 제생병원 앞 탄천 녹지대 1㎞ 구간이다. 시민 힐링 공간으로 주목받는 코스다. 6경은 분당구 구미동 구미공원 앞 탄천 녹지대 2㎞ 구간이다. 산책로를 따라 흩날리는 벚꽃 잎이 진풍경이다.

7경은 수정구 태평동 탄천 물놀이장 주변 1㎞ 구간 둑길이다. 주변 생태환경과 조화를 이뤄 봄의 화사함을 만끽하기에 제격이다. 8경은 수정구 수진동 수진공원 진입로 0.5㎞ 구간이다. 하얀 눈꽃처럼 가득한 벚꽃이 공원 안 자연 포토존을 형성한다.

성남시는 각 명소의 벚꽃이 오는 4월 13일을 전후로 절정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