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 정책

김영록 '추석 전 김영란법 가액 조정 현실적으로 어렵다'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4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의 가액을 추석 전 완화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밝혔다. 인사청문회 당시 약속에서 한 발 물러난 것이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김영란법 가액을 조정하려면) 대통령령을 개정해야 하는데 대통령령을 개정하려면 물리적 시간이 필요해 추석 전에는 쉽지 않은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8월 11일에는 정부 내에서 추석절에 한해 농수산물 선물가액을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까지 했지만, 일부 반대가 있어 합의가 안 됐다”면서 “이후 ‘살충제 계란’ 문제가 나오면서 논의의 진전이 없었다”고 보고했다.

김 장관은 ‘살충제 계란’ 사태 이후 계란값이 불안정한 흐름을 보이고 있는 데 대해 “추석절을 앞두고 계란값 안정을 위해 저희가 1000만개 계란 수매를 하겠다고 해서 수매에 들어갔고, 만약 물량이 부족하면 확대하는 방향도 검토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4일 오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법률안 제안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