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국제일반

기네스 펠트로·졸리까지...성추행 파문에 발칵뒤집힌 헐리우드(종합)

기네스 펠트로(왼쪽)과 안젤리나 졸리.(사진=뉴시스)


[이데일리 김일중 기자]헐리우드 유명배우 기네스 펠트로와 안젤리나 졸리가 헐리우드 거물 제작자 하비 와인스틴의 성추문 피해자로 밝혀져 미국 연예계가 발칵 뒤집혔다.

뉴욕타임스(NYT)는 10일(현지시간) 와인스틴에게 피해를 입은 여배우들의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고 전하며 그 중에는 기네스 펠트로와 안젤리나 졸리도 포함돼 있다고 보도했다.

펠트로는 NYT와의 인터뷰에서 “22세 때 와인스틴이 자신을 호텔방으로 불러 마사지를 해달라는 요구를 했다”며 “난 어린애였다. 겁에 질려 온몸이 굳었다”고 밝혔다.

이 사건은 당시 남자친구였던 브래드 피트를 격분하게 했고, 이후 한 시사회장에서 맞닥뜨린 와인스틴과 충돌을 일으켰다. 하지만 와인스틴은 이후 펠트로를 불러 “다른 사람에게 절대 말하지 말라”고 경고했다고 털어놨다.

졸리는 NYT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어린 시절 와인스틴과의 나쁜 기억 때문에 그와는 다시 일하지 않았고, 다른 사람들에게도 경고했다”면서 “어떤 분야에서든 여성을 향한 이런 행동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하비 와인스틴의 성추문은 지난 5일 뉴욕타임스가 와인스틴이 약 30년 전부터 배우, 영화사 직원, 모델 등을 가리지 않고 성희롱과 성추행을 자행했다고 폭로하면서 불거졌다.

이후 미국 잡지 뉴요커가 10일 이탈리아 여배우이자 영화감독인 아시아 아르젠토 등 최소한 3명이 와인스틴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보도해 사태에 기름을 부었다.

하비 와인스틴은 ‘펄프 픽션’과 ‘시네마 천국’, ‘굿 윌 헌팅’, ‘셰익스피어 인 러브’ 등 흥행 영화의 제작자로 이름을 날렸다. 우리나라에는 봉준호 감독의 ‘설국열차’를 미국에 배급할 당시 가위질 논란을 벌여 유명세를 떨쳤다. 미드 ‘안투라지’에 나오는 무례하고 괴팍한 캐릭터 하비 와인가드가 하비 와인스틴을 모델로 했다고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