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기업 > 산업

포스코 6년만 최대 영업익 눈앞…'권오준표' 혁신 주효(종합)

권오준 회장이 지난 6월 성공적으로 개수를 마친 포항 3고로에 불을 지피고 있다.포스코 제공
[이데일리 남궁민관 기자] 포스코가 올해 3분기 ‘분기 영업이익 1조클럽’에 복귀했다. 이어지는 4분기 특별한 변수가 발생하지 않는 이상 연간 기준 6년 만에 최대 영업이익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철강 제품 가격 상승이라는 시장 호재와 더불어 권오준 회장 취임 이후 펼쳐온 사업구조혁신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포스코(005490)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1조1257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8.8% 증가한 호실적이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8% 증가한 15조361억원, 당기순이익은 90.7% 증가한 9066억원으로 집계됐다.

◇철강제품 가격 상승 호재…6년만 최대 영업익 예고

중국 철강산업 구조조정 및 신흥국·개도국의 견조한 수요 성장에 따른 철강 수요 증가로 전세계 철강 제품 가격이 상승하면서 이같은 호실적을 견인했다. 이와 함께 해외 주요 철강법인의 활약과 더불어 에너지 및 정보통신기술(ICT) 등 비철강 부문 계열사들 역시 고른 실적개선을 보이며 힘을 보탰다.

중국 스테인리스스틸 생산법인 장가항포항불수강의 영업이익은 538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572.5% 대폭 상승했으며, 인도네시아 일관제철소 PT.Krakatau POSCO는 88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흑자전환했다. 베트남 봉형강공장 POSCO SS-VINA의 영업적자도 큰 폭으로 축소됐다.

4분기 특별한 악재가 발생하지 않는 한 포스코는 올해 6년만에 최대 영업이익 달성을 목전에 두고 있다. 포스코의 올해 3분기 누적 매출액은 45조577억원, 영업이익은 3조4698억원을 기록 중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포스코의 4분기 예상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6조201억원, 1조2520억원으로 이를 합친 연간 총 예상 매출액 61조778억원, 영업이익 4조7218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다. 이는 2011년 5조6935억원을 달성한 이후 6년래 최대 연간 영업이익이기도 하다. 앞서 2014년 3조2135억원, 2015년 2조4100억원, 그리고 지난해 2조8443억원과도 크게 비교된다.

이에 포스코는 올해 연결기준 매출액 목표를 연초 계획 대비 4조7000억원 늘어난 59조5000억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별도기준 매출액 역시 3조2000억원 늘어난 28조8000억원으로 내다봤다.

◇‘권오준 표’ 사업구조혁신 주효…재무건전성·수익성 강화

특히 권 회장 취임 이후 강도 높게 펼쳐온 사업구조 혁신의 결과가 가시화된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실제로 포스코의 올해 3분기 재무건전성 역시 크게 개선됐다. 연결기준 부채비율은 68.1%로 2010년 이래 최저 수준을, 별도기준으로는 16.3%로 사상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권 회장은 지난 2014년 취임 당시 149건의 구조조정 목표를 세운 바 있으며, 이를 꾸준하고 차질없이 진행해 지난 2분기 기준 133건의 구조조정을 완료했다. 이에 따라 한때 71개까지 늘어났던 포스코 국내 계열사는 경쟁력이 떨어지는 비철강부문의 회사들을 정리하며 지난 1분기 기준 38개 규모로 줄어들었고, 올해 말까지 진행되는 구조조정을 마치면 포스코의 국내 계열사는 32개로 재편될 전망이다.

실질적 사업구조와 관련해서는 철강부문은 고부가가치 제품인 월드프리미엄(WP) 제품의 확대, 비철강부문에서는 수익성 강화 전략이 주효했다. 포스코는 지난해 최종 철강제품 가격 대비 원료가격 차가 1조2000억원 가량 축소되는 불황에도 불구하고 WP판매 확대와 수익성 개선 활동으로 1조원, 비용절감으로 4000억원 등 총 1조4000억원의 내부 수익을 창출한 바 있다. 비철강 부문의 경우 포스코켐텍, 포스코ICT 등이 실적개선에 성공하며 포스코에 힘을 보탰다.

포스코 관계자는 “올해 고부가가치 제품인 WP제품의 사상 최대 판매로 해당 제품 판매 비중이 50%를 넘어설 것”이라며 “지난해에 전사적 수익성 개선 활동으로 내부 수익 창출 활동의 역할이 컸던만큼 올해도 철강시장의 국내외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인 내부 수익 창출 노력으로 세계 최고 경쟁력을 확보한 철강사 지위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포스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