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국민의당, “박성진 후보자, 자진사퇴 약속 지켜야”

[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1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두 눈을 감고 있다.
[이데일리 김영수 기자] 국민의당은 1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가 박성진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를 ‘부적격’ 의견으로 채택한 직후 논평을 통해 “박성진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결과보고서가 채택된 만큼 자진사퇴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박 후보자에게 자진사퇴의 기회를 주고 청와대 스스로 지명철회 할 수 있는 시간을 주고자 했었으나 결국 후보자도, 청와대도 결단을 내리지 못했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이어 “박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서 분명 국회가 내리는 결정에 따르겠다고 밝힌 바 있다”며 “국회와 국민은 후보자가 장관자격이 없다는 결정을 내렸다. 이제는 후보자가 약속을 지킬 때이므로 박성진 후보자는 즉시 자진사퇴 하라”고 강조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특히 “청와대는 자격도 능력도 없는 후보자를 지명하고 제대로 검증하지 못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국회와 국민의 결정에 따라 박성진 후보자를 지명철회 하고 국민을 실망시킨 인사검증 라인을 문책할 것을 강력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소벤처기업부가 닻을 올리지 못하고 표류 중”이라며 “새 부처가 무사히 출범할 수 있도록 능력 있고 자격 있는 적임자를 찾아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